2017. 7. 11. 05:25 문화생활/바라보기

갈까말까 고민하다가 오랜 팬이라는 인정에 갔었던 브리트니 콘서트

표 오픈엔 역시나 암표상들이 표를 싹쓸이했다가 생각보다 관심이 덜해서 다시 표를 토해내서

표를 구하는 건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 제발 티켓파크는 암표상 좀 단속해라.

보라는 야구는 보러 안가고 늘 콘서트로만 가는 고척 스카이돔 이젠 친숙하다. ㅎㅎ


나름 아이유 콘서트 vip 좌석값인데 브리트니에선 이런 위치의 표다.

월드스타의 위엄인가...ㅎㅎㅎ 그래도 저  VIP좌석들은 다 찼었다.

다만 프로모션도 그렇고 좌석배치도 그렇고 가격정책도 그렇고 해서 사이드좌석 판매율이 개망한 것 같다.

정작 사이트에선 표 구하기가 애매했는데 일단 정책실패가 제일 큰 듯.

오랜만에 추억의 노래들을 들으면서 아 역시 비주얼 댄스가수는 가까이에서 봐야 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담에 혹여 다시 오게 된다면 그냥 제일 비싼 거 사서 앞에서 봐야겠다. ㅠㅠ 

월드투어 아시아 공연의 일환이라서 노래 편곡도 나쁘진 않았지만 위에선 사운드가 뭉개져서 듣기에 별로 좋지 않았다. 고척돔 사운드가 문제인지 아니면 사운드 체크를 잘 못한 것인지는 모르겠다.


라스베가스 콘서트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팜므파탈 라스베가스보단 내가 보기엔 좋아보였다.

퍼포먼스와 댄스는 역시 최선을 다해줘서 좋았고 아쉬운 건 관객과 소통하는 맛이 없다는 것.

나름 세 번 쯤 말을 건네긴 했지만 내 짧은 귀는 고척돔의 뭉개진 사운드에 더 영어가 안들렸다. ㅎㅎㅎ


6월 항쟁 30주년 기념 집회엔 참석을 안하고 간 공연...

오랜만에 추억도 돋고 나도 브리트니도 함께 수고한 공연. 


posted by 끝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콘서트참석자 2020.03.24 22:12  Addr  Edit/Del  Reply

    저도 다녀왔는데, 보통 고척이나 잠실같은 대형 규모의 콘서트는 무대 반대편에 스피커 타워를 달거든요 그래야 소리가 먼데서도 짱짱하게 들리는데, 급조된 공연인데다 저예산으로 하느냐고 무대 양옆에 있는 스피커에 의지해서 무대 가까운사람만 듣기좋았던거죠.... 저는 무대에서 제일 먼데 있었는데 소리는 망이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kkeutex.tistory.com BlogIcon 끝내기 2020.03.29 10:46 신고  Addr  Edit/Del

      고척은 콘서트로 1,2,3층 다 이용해봤는데..
      브리트니 사운드가 제일 망이였어요. ㅎㅎ
      3층 탓인지 님 말씀처럼 저예산 무대라 더 그런 것인지.... U2때는 좀 더 낫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