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 2. 08:27 수다_도란도란

이렇게 또 한 해가 시작을 하고

한 살을 먹고.. 

내 삶의 유효기간도 끝이 언제인지 모르지만 

일 년이 지나갔다.


엄청 스트레스 받고 피곤해도

시간이 지나면 

아 너무 편하게 살았구나 생각이 드는 건 

반성을 할 때마다 인 것 같다.


당면과제가 있지만

하루 딜레이하고 

좀 더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기로 했다.


정신없이 지나온 과정속에서

당연한 것들이라 여겨지는 것들에

오늘 하루만이라도 의미를 부여해본다.


posted by 끝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